본문바로가기

전체메뉴열기

Top

여행큐레이션

일행
계절
여행지
위치
총(전체) 366
멋진 바다풍경과 함께 걷는 갈맷길

멋진 바다풍경과 함께 걷는 갈맷길

클릭수13387   리뷰수4   좋아요5
부산의 매력인 바다와 강, 산과 온천을 모두 담고 있는 갈맷길은 경치뿐만 아니라, 걷다보면 부산의 역사와 문화, 축제까지 만나게 되는 기분 좋은 길이다. 부산의 지형에 맞게 크게 해안길, 숲길, 강변길, 도심길로 구분된 총 9개의 코스를 내딛다보면 부산의 속살 구석구석을 만날 수 있다. 1코스 1-1구간 12.2km / 4시간 : 임랑해수욕장 ~ 기장군청 1-2구간 21.4km / 6시간 : 기장군청 ~ 문탠로드 2코스 2-1구간 5.7km / 2시간 : 문탠로드 ~ 민락교 2-2구간 12.6km / 4시간 : 민락교 ~ 오륙도 유람선선착장 3코스 3-1구간 11.5km / 4시간 : 오륙도 유람선선착장 ~ 부산진시장 3-2구간 15.8km / 5시간 : 부산진시장 ~ 남항대교 3-3구간 13.7 km / 5시간 : 남항대교 ~ 동삼혁신지구
부산시 > 기장군
눈물로 약속한 공간 영도대교

눈물로 약속한 공간 영도대교

클릭수13307   리뷰수6   좋아요11
영도다리 난간에 수없이 펄럭이던 저마다의 사연은 사라진지 오래되었지만 아직도 그 시절을 떠올리면 눈가가 젖어오는 사람들. 전쟁통에 가족과 생이별할 때 무조건 살아남아 영도다리에서 꼭 만나자고 눈물로 약속했던 공간. 영도대교라고 쓰고 영도다리라고 읽는다.
부산시 > 영도구
부산 일출명소 완전정복

부산 일출명소 완전정복

클릭수13274   리뷰수1   좋아요3
새해를 맞이하기 직전, 사람들은 제일 먼저 해돋이 여행을 계획한다. 각양각색의 빛깔 다른 바다를 간직한 부산은 그만큼 다채로운 해돋이 풍경을 보여주는 곳이다. 매일 같은 해가 떠오르지만 맞이하는 장소에 따라 해는 그 모습을 달리한다. 부산에서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한 매력의 일출 명소를 찾아가본다.
부산시 > 해운대구
하늘과 바다가 만나는 길, 가덕도 연대봉

하늘과 바다가 만나는 길, 가덕도 연대봉

클릭수13212   리뷰수1   좋아요3
예로부터 더덕이 많이 나서 붙여졌다는 이름 가덕도는 부산에 속한 섬 중 가장 큰 섬이지만 서쪽 제일 끝에 위치해 있어 일부 사람들에게는 낯선 곳이기도 했다. 하지만 가덕도는 신석기 시대부터 사람이 살았던 것으로 추정되고, 역사적으로 임진왜란과 일제강점기까지 일본과 기나긴 악연을 가진 섬이기도 하다. 연대봉은 섬의 가장 높은 곳에서 사연 많은 가덕도의 역사를 오늘날까지 꿋꿋이 품어주고 있다.
부산시 > 강서구
해양 문화의 꽃 국립해양박물관

해양 문화의 꽃 국립해양박물관

클릭수13207   리뷰수6   좋아요6
부산하면 바다, 바다하면 부산이라고들 하지만 우리는 대한민국 해양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세상의 모든 바다 이야기가 시작되는 국립해양박물관이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의 바다로 안내한다.
부산시 > 영도구
반전 매력! 낮과 밤이 다른 부산여행지

반전 매력! 낮과 밤이 다른 부산여행지

클릭수13115   리뷰수23   좋아요14
보통의 여행이라면 밤은 휴식의 시간이다. 하루 종일 걸으며 보고 즐기고 맛보느라 체력이 이미 바닥일 테니까. 느긋하게 저녁을 먹고 디저트까지 입에 넣고 나면 만사가 귀찮아 진다. 요즘처럼 날씨까지 더우면 누구라도 밤에는 녹초가 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부산이라면 없는 체력을 만들어서라도 밤을 즐길 준비를 해야 한다. 그 어떤 도시보다 짜릿한 반전 매력이 부산의 밤에 숨어 있으니까. 낮에도 좋지만 밤에는 더 멋진 여행지들이 부산 곳곳에 즐비하다. 밤을 놓친다면 부산을 반만 여행한 거다. 지킬 박사와 하이드씨처럼 낮과 밤이 완전히 다른 반전 매력 여행지로 지금부터 함께 떠나보자.
부산시 > 기장군
부산 도심 속 산책 코스 추천, 황령산둘레길

부산 도심 속 산책 코스 추천, 황령산둘레길

클릭수13022   리뷰수0   좋아요0
황령산 허리를 따라 전체 구간을 한 바퀴 도는 자연길, 도심 속에서 삼림욕을 즐길 수 있는 훌륭한 코스다. 부산의 4개구를 접하고 있어 종주에 걸리는 시간은 아무래도 5~6시간이 걸린다. 종주가 힘들다면 구별 구간을 나눠서 진행하면 된다. 둘레길이 거미줄처럼 서로 연결되어 있어 구간별 트레킹도 어렵지 않다.
부산시 > 수영구
선셋 투어

선셋 투어

클릭수12947   리뷰수1   좋아요4
바다와 산, 강이 어우러진 점이 부산의 가장 큰 매력 중 하나다. 다양한 자연환경을 가지고 있는 만큼 선셋, 즉 부산의 일몰 역시 보는 곳에 따라서 다채로운 모습으로 우리를 기다리고 있다.
부산시 > 사하구
부산의 황홀한 대교 풍경을 찾아

부산의 황홀한 대교 풍경을 찾아

클릭수12919   리뷰수2   좋아요4
점이었을 곳. 사람들은 외롭게 있던 점 두 개를 다리를 놓아 연결했다. 이로써 점은 선이 되며 새로운 길로 탄생했다. 아스라이 손에 잡힐 듯 서로 닿지 못해 애끓던 점 두 개를 잇는 다리가 놓이자, 사람들은 언제든 달려가 그리움을 털어 낼 수 있게 됐다. 부산의 다리는 홀로 외로웠을, 한없이 그리웠을 것들에 대한 연민이자 사랑이다. 그래서 바다에서 솟구쳐 올라 하늘 위를 가로지르는 대교들을 보고 있으면 사람의 체온이 전해지나 보다. 밤이 되면 그 온기는 화려한 색으로 변해 황홀한 풍경이 돼 준다. 부산을 가장 부산답게 만드는 대교를 찾아 떠나본다.
부산시 > 수영구
부산 바다의 든든한 지킴이, 등대투어

부산 바다의 든든한 지킴이, 등대투어

클릭수12908   리뷰수1   좋아요2
등대는 배들이 오고 가는 길목에 설치해 안전항해를 유도하는 배의 신호등이다. 최근에는 독특한 외관으로 이색 스폿의 역할까지 하며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장소가 되고 있다. 동해와 남해에 둘러싸인 부산에서, 각양각색 개성만점 등대 찾기 투어를 시작해보자.
부산시 > 영도구
아는 만큼 보이는 섬 가덕도

아는 만큼 보이는 섬 가덕도

클릭수12882   리뷰수2   좋아요6
그림 속 풍경처럼 눈이 시린 푸른 바다, 천혜의 자연경관, 그러나 아물지 않은 전쟁의 기억. 여기는 가덕도다. 낙동강 물줄기가 긴 여정을 끝내고 남해로 흘러드는 강 하구, 아름다운 모래섬 뒤로 떨어지는 낙조, 그리고 그 위를 가로지르는 거가대교의 멋진 전망을 간직한 섬. 아는 만큼 보인다고 했던가. 자연의 풍요가 가려버린 가덕도의 아픈 역사를 한번쯤은 되돌아보는 시간, 오늘은 그 여정을 따라가 보자.
부산시 > 강서구
역동의 초량, 그 이야기를 담다

역동의 초량, 그 이야기를 담다

클릭수12859   리뷰수0   좋아요2
부산! 명소가 많아도 너무 많다. 고민할 거 없이 부산의 관문 부산역에서 여정을 시작해 보자. 역을 빠져나와 곧장 길을 건너면 차이나타운과 텍사스 거리가 눈길을 끈다. 현대사를 관통하는 부산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초량이바구길의 시작이 여기서 멀지 않다. 길은 꼬불꼬불 미로처럼 엮인 달동네를 가로지르며 부산의 과거 속으로 여행자를 안내한다.
부산시 > 동구
조금 특별한 해운대 사용설명서

조금 특별한 해운대 사용설명서

클릭수12795   리뷰수2   좋아요3
누군 파도를 만들어 내는 게 바다의 일이라고 했다. 고맙게도 큰 어려움 없이 바다가 하는 일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그간의 시름과 걱정을 떨쳐낼 수 있다. 겨울 바다는 여름바다와 달리 그 자체로 여유와 한적함이다. 지난여름 해변을 꽉 채웠던 사람들은 썰물처럼 빠져 온데간데없다. 해변은 언제 그랬냐는 듯 한없이 고즈넉하기만 하다. 이때야말로 호젓한 바다의 매력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시간이다.
부산시 > 해운대구
걷기만 해도 힐링, 절영해안산책로

걷기만 해도 힐링, 절영해안산책로

클릭수12762   리뷰수7   좋아요8
부산하면 떠오르는 바다! 해수욕장은 많이 가봤다고? 색다른 부산바다의 매력을 느끼고 싶다면, 절영해안산책로로 가보자!
부산시 > 영도구
마음에 책갈피 하나를 꽂다 - 보수동책방골목

마음에 책갈피 하나를 꽂다 - 보수동책방골목

클릭수12713   리뷰수12   좋아요9
시간을 되돌아가는 길 마음에 책갈피 하나를 꽂다, 보수동책방골목
부산시 > 중구
지나간 시절을 되짚어 오르는 40계단

지나간 시절을 되짚어 오르는 40계단

클릭수12689   리뷰수6   좋아요3
정든 산천 떠나와 40계단 층층대에 앉아 울던 나그네는 어떻게 되었을까. 고향 길이 열리기만 사무치게 기다리던 모든 피난민의 삶의 터전, 그들이 남긴 삶의 애환을 느끼며 40계단을 걸어보자. 부산 도시철도 1호선 중앙역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40계단이 있다. 피난시절, 구 부산역사가 근방에 위치해 있었던 탓에 전국에서 모여든 이들의 삶의 중심지는 자연스레 40계단 근처가 되었다. 40계단은 부산항 부두에서 고지대 판자촌으로 이어지는 길목 역할을 하는 곳이었으나, 전쟁 중 헤어진 가족들의 상봉 장소이자 구호물품을 사고파는 장터이기도 했다. 지나는 말로, ‘부산에 도착하면 40계단에서 만나자’라는 말만 믿고 몇 달이고 계단 근처만 맴돌던 이도 있을 정도였다. 고된 피난살이의 애환이 스며있는 곳으로 당시 부산역 주변에 흩어져 살던 대다수 피난민들의 생생한 삶의 현장이었다.
부산시 > 중구

1 2 3 4 5 다음 마지막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