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열기

Top

지나간 시절을 되짚어 오르는 40계단

피난민들의 삶과 애환을 담다

지나간 시절을 되짚어 오르는 40계단
  • 평점 평점별5.0
  • 조회 18932
  • 리뷰 6
  • 지나간 시절을 되짚어 오르는 40계단1
정든 산천 떠나와 40계단 층층대에 앉아 울던 나그네는 어떻게 되었을까.
고향 길이 열리기만 사무치게 기다리던 모든 피난민의 삶의 터전, 그들이 남긴 삶의 애환을 느끼며 40계단을 걸어보자.

부산 도시철도 1호선 중앙역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40계단이 있다. 피난시절, 구 부산역사가 근방에 위치해 있었던 탓에 전국에서 모여든 이들의 삶의 중심지는 자연스레 40계단 근처가 되었다. 40계단은 부산항 부두에서 고지대 판자촌으로 이어지는 길목 역할을 하는 곳이었으나, 전쟁 중 헤어진 가족들의 상봉 장소이자 구호물품을 사고파는 장터이기도 했다. 지나는 말로, ‘부산에 도착하면 40계단에서 만나자’라는 말만 믿고 몇 달이고 계단 근처만 맴돌던 이도 있을 정도였다. 고된 피난살이의 애환이 스며있는 곳으로 당시 부산역 주변에 흩어져 살던 대다수 피난민들의 생생한 삶의 현장이었다.
  • 지나간 시절을 되짚어 오르는 40계단1
  • 지나간 시절을 되짚어 오르는 40계단2
  • 지나간 시절을 되짚어 오르는 40계단3
  • 지나간 시절을 되짚어 오르는 40계단4
40계단 일대는 2004년 4월 ‘40계단 문화관광테마거리’로 조성되었다. 옛 부산역과 부산항을 주제로 꾸며진 이 거리는 1950년~60년대 부산의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힘든 시절, 울면서 40계단을 오르내리던 피난민들은 계단 한구석에서 들려오는 아코디언 연주 덕에 잠시 고된 삶을 잊었을지도 모른다. 두 손으로 귀를 틀어막고 무서움을 견뎌가며 뻥튀기 아저씨 옆에 꼭 붙어 있던 아이들은 주위로 흩어지는 뻥튀기를 주워 신나게 집으로 돌아갔으리라. 지게에 쓰러질 듯 기대앉아 잠시라도 눈 부치던 부두노동자 우리네 아버지들. 잠시 코끝이 찡해온다.
  • 지나간 시절을 되짚어 오르는 40계단1
  • 지나간 시절을 되짚어 오르는 40계단2
  • 지나간 시절을 되짚어 오르는 40계단3
  • 지나간 시절을 되짚어 오르는 40계단4
40계단 문화관은 40계단에 스민 역사와 문화에 대해 상세히 알 수 있는 전시시설이다. 5층 상설전시실에서는 한국전쟁의 참상과 당시의 모습을 더욱 생생히 보여준다. 집 지을 판자 하나 구하지 못한 피난민들은 미군 텐트로 지은 움막생활을 하며 생계를 위해 막노동과 좌판에 뛰어들었다. 비바람을 피할 집도, 내일 먹을 양식도 없었지만 자식 교육에 대한 열의는 거리 위에서, 천막 안에서 피어났다.
  • 지나간 시절을 되짚어 오르는 40계단1
아픔과 눈물이 어린 장소였지만 이제는 미래를 위한 도약의 장소가 된 40계단. 오르내리는 걸음 속에서 더욱 견고해졌을 시간이 다음 세대로, 또 그 다음세대로 이어지고 있다.
부산의 역사를 기억하고픈 뜻 깊은 행보에 40계단이 여행자의 기꺼운 동행이 되어줄 것이다.

여행꿀팁

매년 9~10월 경이면 40계단 문화축제가 열린다. 미리 일정을 파악하여 축제를 함께 즐겨 보는 것도 좋겠다.
{{tourItem.place}} {{tourItem.title}} {{tourItem.distance}}km
등록된 콘텐츠가 없습니다.
{{tourItem.place}} {{tourItem.title}} {{tourItem.distance}}km
등록된 콘텐츠가 없습니다.
{{tourItem.place}} {{tourItem.title}} {{tourItem.distance}}km
등록된 콘텐츠가 없습니다.
길찾기
출발지
도착지
여행후기 & 정보
리뷰작성하기
작성자 섬네일
{{item.view_nm}}
{{item.cdt}}
평점 평점별 {{item.star_grade}}
좋아요 {{item.like_cnt}}
{{item.visit_yn == 'Y' ? '방문했음' : '방문하지 않음'}}

첫 페이지 이전 {{item}} 다음 마지막 페이지

방문자 통계